주 예수께서 부활하신 후 사람에게 성경을 풀어 주고 떡을 잡수신 의의는 무엇일까요?

성경 스토리0

성경에 “저희와 함께 음식 잡수실 때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저희에게 주시매 저희 눈이 밝아져 그인 줄 알아보더니 예수는 저희에게 보이지 아니하시는지라, 저희가 서로 말하되 길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시고 우리에게 성경을 풀어 주실 때에 우리 속에서 마음이 뜨겁지 아니하더냐 하고”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눅 24:30~32) “이 말을 할 때에 예수께서 친히 그 가운데 서서 가라사대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찌어다’ 하시니 저희가 놀라고 무서워하여 그 보는 것을 영으로 생각하는지라, 예수께서 가라사대 ‘어찌하여 두려워하며 어찌하여 마음에 의심이 일어나느냐 내 손과 발을 보고 나인 줄 알라 또 나를 만져보라 영은 살과 뼈가 없으되 너희 보는 바와 같이 나는 있느니라’ 이 말씀을 하시고 손과 발을 보이시나 저희가 너무 기쁘므로 오히려 믿지 못하고 기이히 여길 때에 이르시되 ‘여기 무슨 먹을 것이 있느냐’ 하시니 이에 구운 생선 한 토막을 드리매 받으사 그 앞에서 잡수시더라”(눅 24:36~43)

성경의 이 몇 구절을 보면서 저는 ‘부활하신 예수님은 이미 영체이셔서 음식을 안 드셔도 될텐데 왜 예수님은 사람들 앞에서 음식을 드셨을까? 또 사람에게 성경을 풀어 주고 말씀하며 심지어 사람에게 그분을 만져보라고 하셨을까? 주께서 하시는 사역마다 뒤에는 다 주님의 뜻이 있어. 그럼 주께서 이렇게 하신 의의는 무엇일까?’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저는 이 구절을 반복해서 보았습니다. 하지만 줄곧 예수님의 그 당시의 뜻이 무엇인지 알지 못했습니다. 제가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보았을 때에야 예수님의 평범한 이 행동이 오히려 하나님의 깊은 사랑이 숨겨져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께서는 “만약 예수가 부활한 후 사람과 대화만 하여 사람들에게 자신의 뼈와 살을 느끼지 못하게 하고, 아득하여 보이지 않는 혼이라고 느껴지게 한다면, 사람은 어떤 느낌이 들겠느냐? 실망하지 않겠느냐? 실망하게 될 때는 버림받은 느낌이 들지 않겠느냐? 사람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거리감을 느끼지 않겠느냐? 그 거리는 사람과 하나님과의 관계에 어떤 역효과를 가져오겠느냐? 사람들은 틀림없이 두려워 감히 가까이하지 못하고 경원시하는 태도를 취할 것이다. 그리하여 그로부터 예수 그리스도와의 친밀한 관계를 끊고 은혜시대 이전의 사람과 하늘의 하나님과의 관계로 되돌아갈 것이다. 사람이 만질 수도 느낄 수도 없는 영체는 사람에게 하나님에 대한 친근감을 잃게 하고, 동시에 또 예수 그리스도가 육신에 있을 때 사람과 거리감 없도록 맺어 놓은 친밀한 관계도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만든다. 영체에 대한 사람의 느낌은 단지 두려워하고, 회피하고, 말없이 응시하는 것일 뿐, 감히 가까이하지 못하고 교류하거나 대화하지 못하며, 따르고 의뢰하고 앙망하는 것은 더욱 말할 나위도 못 된다. 사람이 하나님에게 그런 느낌을 가지고 있는 것은 하나님이 보고 싶어 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은 사람이 자신을 피하고 멀리하는 것을 보기 원치 않으며, 오로지 사람이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에게 다가가고, 하나님의 가족이 되게 하고 싶을 뿐이다. 예를 들면, 너의 가족, 너의 자녀가 너를 보고도 알아보지 못하고 가까이하지 못하며, 늘 너를 피할 때, 네가 그들을 위해 했던 모든 것이 다 그들의 이해를 받지 못하게 될 때, 너의 심정은 어떠하겠느냐? 너는 마음이 아프지 않겠느냐? 마음이 찢어지지 않겠느냐? 이런 것이 바로 사람이 하나님을 피할 때, 하나님에게 생기는 심정이다. 그리하여 예수는 부활한 후, 예전 그대로 뼈와 살이 있는 형상으로 사람에게 나타났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과 함께 먹고 마셨던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을 가족으로 여기고, 또한 사람에게 하나님을 지친(至親)으로 여기게 하고 싶어 한다. 그래야, 하나님은 사람을 진정으로 얻을 수 있고, 사람도 하나님을 진정으로 사랑하고 경배할 수 있다.”

“예수는 비록 부활하였지만, 예수의 마음과 예수의 역사는 사람을 떠나지 않았다. 예수는 자신의 나타남으로 사람들에게 그가 어떤 방식으로 존재하든, 언제 어디서나 사람과 동반하고 동행하고 함께하고, 언제 어디서나 사람을 공급해 주고 목양할 것이며, 또한 언제 어디서나 사람에게 볼 수도 있고 만질 수도 있게 하고, 더 이상 의지할 곳이 없다고 느끼지 않게 할 것이라고 알려 주었다. 예수는 또 사람에게 사람이 이 세상에서 사는 것은 독립적인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항상 사람을 마음에 두고 있고 동행해 주고 있으며, 하나님은 영원히 사람이 기댈 곳이며, 하나님은 그를 따르는 각 사람의 가족이라는 것을 알려 주었다. 또한, 하나님이 사람의 기댈 곳이 되면 사람은 더 이상 고독하지 않고, 더 이상 의지할 곳이 없게 되지 않으며, 그를 받아들여 속죄제로 삼는 사람은 더 이상 죄에 결박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 주었다.”라고 말씀하였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나서야 저는 이 모든 사역을 행하신 하나님의 고심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사람이 예수께서 영체로 나타나신 것을 보게 된다면, 사람은 두려워서 예수님을 가까이하기 어렵다고 여기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렇게 되면 사람은 사람이고 하나님은 하나님이며 결국 사람은 하나님과 거리가 생길 것이고 접촉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이러면 그림 속의 떡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일단 하나님에 대해 경이원지(敬而遠之)하는 태도를 보이면, 주께서 도성육신한 기간에 사람과 맺었던 가까운 관계가 없어지게 되고, 사람이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인식이 또다시 율법시대의 사람과 같이 하늘의 하나님과의 관계로 돌아가고, 사람도 다시는 하나님을 따르고 의지하고 앙망하지 않게 됩니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부활하신 후 계속 제자에게 나타나셔서 성경을 풀어주고 떡과 생선을 드시며 사람에게 자신을 만지게 하였던 것입니다. 사람이 보기에 아주 평범한 이런 일에서 사람은 예수님께서 참으로 도성육신하신 하나님이시고 하나님의 나타남이시고 은혜시대를 개척하신 것을 인정하게 됩니다. 그래서 사도들이 그 사역을 확장할 수 있고 사람이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더 있을 수 있고, 하나님은 여전히 사람과 함께 하며 사람을 인솔하고 목양하며 사람도 하나님을 가까이하여 하나님과 마음을 교제할 수 있는 것입니다.

주님이 하신 이런 사역들로부터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걱정과 염려를 보게 되었습니다. 언제까지나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마음은 변하지 않았고, 다만 사람이 진정으로 하나님을 인식하고 이해할 수 없었을 뿐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의 나약함을 기억하고 돌봐주시며 또 사람의 마음을 감찰하십니다. 만약 사람이 본 것이 주님께서 부활하신 후의 영체이면 사람은 사람과 하나님 사이에 거리가 있음을 느끼고 가까이할 수 없으며 당황하고 두려워 할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이 그를 두려워하고 멀리하고 피하지 않게 하려고 부활한 후 뼈와 살이 있는 형상으로 나타나셔서 사람에게 성경을 풀어 주고 떡과 생선을 드셨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하신 이 사역은 인류를 염려하는 마음과 하나님의 깊은 정이 내포되어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보다시피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마음은 진실한 것이고 하나님은 사람들에게 언제까지나 하나님은 사람을 떠나지 않았다는 것을 진실하게 느낄 수 있게 하셨습니다. 현실 생활 속에서 비록 사람이 하나님을 볼 수는 없지만, 사람은 항상 하나님을 의지하고 앙망할 수 있으며 하나님의 깨우침과 인도가 있고 하나님의 돌보심과 보호를 얻을 수 있고 사람에게 하나님이 함께 하심을 느끼게 하였습니다.

추천 더보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