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le Reading Made Easy

말세 징조,
온역이 엄습할 때 인류는 어디로 갈 것인가

보쉰 베이징 시간 2016년8월28일 종합 보도 BBC소식통은 싱가포르 보건부가 8월 28일에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싱가포르 현지에서 41명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고 보도했다고 했습니다 최근, 영국 &l;매일신문&g; 9월 2일 보도에 따르면, 점점 더 기세를 떨치는 ‘지카’ 바이러스가 계속 만연되면서 다른 국가에서도 감염된 사례가 부단히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세계 보건기구(WHO)도 ‘지카’ 바이러스는 지금도 여전히 세계적 건강 공공 긴급 사태라고 선언했고 아울러 바이러스가 계속 다른 국가로 확산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

더보기
지진으로 인한 눈사태로 이탈리아 호텔에서 30명의 사람들이 매몰되다

미국 지질 조사국의 소식에 따르면, 1월18일 그리니치 표준시간으로 10시 14분, 이탈리아 아마트리체(동경 13241°, 북위 42601°)에서 규모 57급의 지진이 발생했는데, 진원 깊이는10km였고, 11분 후, 같은 지점에서 다시 규모 56급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지진 발생 몇 시간 후, 아브루초 지역의 그랜 사소(Gr Sss) 산에서 눈사태가 발생했습니다 그 눈 사태로 인해 산 아래의 'Rg 호텔'이 제일 먼저 매몰되었습니다 당시 호텔 안에는 적어도 투숙객 20명과 직원 7명이 있었습니다 처음 보고에 따르면, 호텔 투

더보기
슈퍼문,블러드문, 천문적으로 기이한 광경인 ‘슈퍼 블러드 울프 문’의 출현

미국 동부 시간 2019년 1월 20일 저녁 9시 36분에 보기 드문 천문 광경인 ‘슈퍼 블러드 울프 문’이 뜨게 된다. ‘슈퍼 블러드 울프 문’란 무엇인가? 이같이 보기 드문 천문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을 예시하는가?

말세 징조, 도처에서 일어나는 재난, 하나님의 뜻을 알아 본 적 있나요?

최근 몇 달간, 각종 매체와 방송에서는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심각한 재해 상황을 연일 보도하고 있습니다. 재난은 계속 있어왔지만 왜 지금의 재난은 점점 커지고, 잦아지며 파급 범위도 점점 넓어지는지 우리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기독교인, 성경 소유 및 복사 혐의로 징역형 처해

[비터 윈터=중국 소식통] 루 안(魯安) 기자 성경은 전 세계에 가장 중대한 영향을 미친 책 중에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그런데 중국에서는 성경이 당국에 의해 체포되는 ‘증거’로 되고 있다 [ d="hme_21088" lg="lgeer" wdh="615"] 인터넷 사진[/] 중국에서는 성경 사본을 소지하는 것만으로도 중죄에 해당하며, 모든 교파의 신자들은 지속적으로 박해, 감시, 괴롭힘에 시달리고 때로는 고문을 당한다 따라서 기독교인이 성서 구절의 사본을 소지했다는 이유로 무거운 징역에 처할 수 있다는 사실은 놀랍지도 않게 되

마시모 인트로빈 제1부: 거짓말과 폭력―크리스천을 박해하는 중국 공산당의 정체 폭로 (한국어 더빙)

&bs; 마시모 인트로빈 제1부: 거짓말과 폭력―크리스천을 박해하는 중국 공산당의 정체 폭로 (한국어 더빙) 중국 공산당은 거짓과 폭력으로 정권을 잡았고, 거짓과 폭력으로 정권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중국 공산당의 거짓과 폭력, 나아가 살육에 수많은 가정이 파탄됐다 무신론을 주장하는 중국 공산당은 종교를 인민의 사상과 이념을 마비시키는 아편이라 선전하고 있다 나아가 하나님을 증거하는 크리스천들의 선행을 가정 파탄과 이별의 단초라고 단죄하며, 억울한 누명으로 크리스천들을 체포, 감금하고 있다 중국에서 많은 가정 교회가

랴오닝성 가정교회 집회 장소 40여 곳 폐쇄

[ d="hme_20714" lg="lgeer" wdh="615"] 인터넷 사진[/] [비터 윈터=중국 소식통] 박 준영(樸俊英) 기자 올해 초 중국 정부의 특별 입법 채택 이후 랴오닝(遼寧)성 가정교회에 대한 박해 수위와 폐쇄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비터 윈터가 확보한 정보에 따르면 올해 봄부터 랴오닝성 전역에서 적어도 40곳의 가정교회 집회 장소가 폐쇄됐다 이 중에는 둥강(東港)시 8곳, 안산(鞍山)시 5곳, 단둥(丹東)시 5곳, 선양(瀋陽)시 4곳, 좡허(莊河)시 두 곳을 비롯해 번시(本溪), 푸순(本溪), 차오양(朝陽)시

대학당국, 신앙생활 금지령 내려

[ d="hme_20718" lg="lgeer" wdh="480"] 인터넷 사진[/] [비터 윈터=중국 소식통] 박 준영(樸俊英) 기자 대학당국에서 공식적으로 학생과 직원들의 사상과 신앙을 엄중히 단속하고 있다 2017년 3월, 헤이룽장(黑龍江)성의 한 대학교에서는 “긴급 정책” 문서를 발행해 대학에서 종교를 퍼뜨리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한다고 공표했다 여기에 담긴 뜻은 대학을 모임장소로 사용하거나, 그룹이나 단체를 만들어 대화하는 행위도 불법으로 간주해 처벌한다는 것이었다 대학당국에서 학생들의 신앙생활을 막기 위해 사용하는

로시타 소리테Rosita Šorytė 인터뷰: 객관적인 정보에 따라 크리스천에게 난민 지위를 인정해 줘야 한다

&bs; 로시타 소리테Rs Šryė 인터뷰: 객관적인 정보에 따라 크리스천에게 난민 지위를 인정해 줘야 한다 중국 공산당이 정권을 잡은 후부터 계속 종교 신앙을 박해해 왔습니다 기독교와 천주교를 사교로 정하고 ≪성경≫을 사교 서적이라고 하면서 몰수하고 불태워 버린 것이 수두룩합니다 1995년부터 중국 공산당은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를 비롯한 수많은 가정 교회를 사교 명단에 올려 공개적으로 탄압하고 있습니다 시진핑 정권이 들어서면서 중국 공산당은 기독교, 특히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를 더 심하게 탄압하고, 모든 매체를 이용해 거짓을 날

중국 크리스천 강제 송환, 인권 침해자인 중국 공산당의 ‘공범’!

&bs; 2018년 1월 16일, ‘국경없는 인권’은 한국과 유럽 연합 회원국에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크리스천들에게 정치적 비호를 시급히 제공해 줄 것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 호소문에 따르면, 한국으로 도피해 온 600여 명의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의 크리스천들 중 난민 지위 인정을 받은 사람은 아직 한 명도 없고 178명이 현재 강제 송환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여러 국제 인권단체와 종교 전문가들이 이 사실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 인권 활동가 도희윤 씨는 미국에 있는 전능하신 하나님 교

서방의 관련 학자와 중국 공산당 대표의 대결

&bs; 2018년 3월 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막된 제37차 유엔인권이사회 소집 기간에 유럽 양심의 자유 협의회의 주최로 중국의 종교자유 박해 및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탄압에 대한 주제를 가지고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간담회는 국제 인권 전문가, 관련 학자, 종교자유 전문가들의 발언 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그 자리에서는 중국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에 대한 교인 박해 현황과 해당 교회 크리스천들이 한국 및 유럽 지역에서 난민 인정을 거부당하고 있는 현황도 거론되었습니다 간담회에서는 관련 학자와 중국 공산당 대표 단원들의 치열한

김태산 사장: 한국 정부는 중국에서 온 종교 난민들을 수용해야 한다

&bs; 김태산 사장: 한국 정부는 중국에서 온 종교 난민들을 수용해야 한다 2017년 10월 23일, 한국 서울시에서 열린 ‘종교박해와 난민인권’ 회의에서 김태산 (전 체코 주재 북한 외교관) 사장은 이런 발언을 하셨습니다 “사실 어떤 국가나 어떤 국민이 선진적인 국민인가, 선진적인 국가인가를 결정짓는 것은 그 나라의 GDP가 높고 국민들의 생활이 발전됐다고 해서 선진국가, 선진국민이라고 안 합니다 같이 동시대를 살아가는 다른 나라 말하자면, 중국과 북한과 같은 데서 튀어나오는 종교 박해자들과 박해를 당한 사람들과 난민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