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le Reading Made Easy

하나님이 전 인류의 양육을 위해 만물의 경계를 정하다

2018년 08월 12일

나는 오늘 ‘하나님이 만물에게 정해 준 이러한 법칙으로 어떻게 전 인류를 양육하는가’를 주제로 이야기하고자 한다. 이 주제는 광범위하기 때문에 너희들이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몇 가지로 나누어 하나씩 이야기하며 분명한 윤곽을 제시해 주고자 한다. 이렇게 하면 너희들이 점차 깨닫게 될 것이다.

잔잔한 호수,

첫째, 하나님은 만물을 창조할 때 산천, 평원, 사막, 구릉, 강, 호수에 모두 경계를 정하였다. 지구에는 산천, 평원, 사막, 구릉과 여러 수원(水源)이 있는데, 이것들은 각종 지리적 형태가 아니냐? 하나님은 이러한 각종 지리적 형태의 경계를 분명히 하였다. 경계를 분명히 하였다는 것은 산에는 산의 경계가 있고, 평원에는 평원의 경계가 있으며, 사막에는 사막의 범위가 있고, 구릉에는 구릉의 정해진 면적이 있으며, 강과 호수의 물도 모두 정해진 양이 있다는 의미이다. 다시 말해, 하나님은 만물을 창조할 때 만물의 경계를 분명하게 정해 놓은 것이다. 하나님은 산의 둘레가 몇 백 km인지, 그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이미 정해 놓았고, 평원의 둘레가 몇 백 km인지, 그 범위가 어디까지인지도 정해 놓았다. 하나님은 만물을 창조할 때 사막의 범위도 이미 정해 놓았고, 구릉의 범위와 면적, 경계선까지도 모두 정해 놓았다. 또 강과 호수의 범위도 그것들을 만들 때 다 정해 놓았으며, 모두 경계가 있다. 이 ‘경계’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방금 우리는 하나님이 만물에게 법칙을 정해 만물을 주재한다고 하였다. 다시 말해, 산천의 범위와 경계는 지구의 회전이나 시간의 흐름에 따라 그 면적이 작아지거나 커지는 것이 아니라 고정되어 있다는 것이다. 바로 이 ‘고정’이 하나님의 주재이다. 하나님은 평원의 면적이 얼마이고, 범위가 어디까지이며, 무엇과 접해 있는지까지 이미 정해 놓았다. 여기에는 경계가 있기에 평원에 불쑥 언덕이 생겨나거나 그 평원이 갑자기 산으로 변하는 일은 없다는 것이다. 방금 이야기한 법칙이란 이를 뜻하며, 경계도 이를 의미한다. 사막과 관련하여 여기서는 사막이나 그 지리적 형태, 지리적 위치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언급하지 않고, 그것의 경계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겠다. 사막도 하나님의 주재하에 더 커지지 않는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그것에 법칙과 범위를 주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그것이 얼마나 큰 면적을 갖고 있을지, 그것의 역할은 무엇일지, 무엇과 접해 있을지, 어느 위치에 있을지 이미 다 정해 놓았다. 그러므로 사막은 그 범위를 넘지 않고, 위치를 옮기지 않으며, 마음대로 면적을 넓히지도 않을 것이다. 강과 호수의 물도 비록 질서 있게 끊임없이 흐르고 있지만, 한 번도 그 범위와 경계를 벗어난 적이 없다. 그들은 규칙적으로 한 방향, 자신이 가야 할 방향을 따라 흐르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하나님이 주재하는 법칙 속에서 그 어떤 강과 호수도 지구가 회전한다고 해서, 시간이 오래 지났다고 해서 마음대로 물이 말라 버리거나, 흘러가는 방향이 바뀌거나, 물의 양이 바뀌는 것이 아니다. 이는 모두 하나님이 주관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하나님이 인류 가운데 창조한 만물은 모두 정해진 방향과 면적, 범위가 있다. 즉, 하나님이 만물을 창조할 때 이미 그 경계를 정하였으며, 그 모든 것은 제멋대로 변경되거나 바뀌거나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제멋대로’란 무엇을 뜻할까? 그것은 날씨, 온도 그리고 지구의 회전 속도에 따라 제멋대로 움직이고, 확장하고, 자신의 원래 모습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산을 예로 들어 보면, 그 산의 높이가 얼마일지, 산기슭의 면적이 얼마일지, 해발이 얼마일지, 식물이 얼마나 많을지는 하나님이 모두 계획하고 계산한 것이다. 그러므로 그 산은 제멋대로 그 높이와 면적을 바꿀 수 없다. 인류의 대다수는 평원에서 살고 있다. 평원도 기후의 변화에 따라 면적이 바뀌거나 존재의 가치가 변하지 않는다. 심지어 하나님이 창조한 여러 지형, 지리적 환경은 모두 그것이 갖고 있는 바를 제멋대로 바꿀 수는 없다. 예를 들어 사막의 경우, 사막의 성분, 사막 아래에 있는 자원, 사막의 모래 함량, 사막의 모래 색깔, 사막 모래층의 두께, 이런 것은 모두 제멋대로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마음대로 바꿀 수 없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그것은 바로 하나님이 주재하고 관리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창조한 각기 다른 모든 지리적 형태와 지리적 환경에서 하나님은 이 모든 것을 계획적이고 규칙적으로 관리한다. 따라서 이 모든 지리적 환경은 하나님이 창조한 지 수천 년, 수만 년이 지난 후에도 그대로 존재하며, 여전히 각자의 기능을 발휘하고 있다. 언제 화산이 분출하고, 언제 지진이 일어나 땅이 크게 이동된다고 해도 하나님은 절대로 그 어떤 지리적 형태도 그 고유의 기능을 잃지 않게 한다. 하나님이 이렇게 관리하고 이러한 법칙을 주재하고 주관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누리는 모든 것들과 사람들이 보는 모든 것들이 규칙적으로 지구상에 존재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하나님은 왜 이러한 방식으로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지리적 형태를 관리하는 것일까? 그것은 바로 여러 지리적 환경 속에서 생존하는 생물들이 안정적인 환경을 갖게 하고, 그런 안정된 환경에서 번식하게 하기 위함이다. 움직일 수 있거나 움직일 수 없는 모든 만물, 즉 숨을 쉴 수 있거나 그럴 수 없는 모든 만물로 인류의 생존을 위한 특별한 환경이 만들어졌으며, 그러한 환경에서 비로소 한 세대 또 한 세대의 사람들이 양육되고, 대대손손 평안하게 생존해 나갈 수 있는 것이다.

방금 말한 그 내용은 좀 크다. 어쩌면 너희가 듣기에 거리가 아주 멀게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알아들을 수는 있겠지? 그러니까 하나님이 만물을 주재하는 이 법칙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것이다! 만물이 이 법칙 속에서 생장할 수 있는 요소는 무엇이냐? 그것은 바로 하나님의 주재가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주재로 인해, 하나님의 주재하에서 만물은 모두 자신의 기능을 발휘하고 있다. 예를 들어, 산천은 숲을 양육하며, 숲은 여러 날짐승과 길짐승을 양육하고 보호한다. 평원은 인류의 경작과 여러 날짐승, 길짐승을 위해 예비한 장소이며, 대다수의 사람들이 평평한 땅에서 살 수 있게 하여 생활에 편리함을 가져다준다. 평원에는 넓은 초원도 포함된다. 초원은 지구의 식생이며, 그것은 토지를 보호하고, 초원에서 자라는 소, 양, 말을 양육한다. 사막도 자신의 기능을 발휘한다. 사막은 사람들이 거주하라고 만들어진 곳이 아니다. 사막의 기능은 습한 기후를 건조하게 만드는 것이다. 여러 강과 호수의 물이 흐르기 때문에 사람들은 물을 편하게 마실 수 있다. 물이 흐르는 곳에서 사는 사람들에게는 마실 물이 있게 되고, 물이 필요한 만물에 물을 쉽게 제공할 수도 있다. 이는 하나님이 여러 지리적 형태에 정해 놓은 경계이다.

하나님이 인류를 위해 창조한 기본적인 생존 환경에서 인류에 대한 공급을 볼 수 있다

하나님이 조절하는 인류 생존의 5가지 기본 조건을 통해 하나님이 인류에게 공급하고 있음을 알 수 있지 않으냐?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 인류 생존의 가장 기본적인 조건은 모두 하나님이 창조한 것임과 동시에 하나님이 관리하고 주관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인류 탄…

이야기 2. 큰 산과 시냇물, 광풍, 거대한 파도

시냇물이 구불구불 천천히 흘러 산자락에 다다랐다. 큰 산이 시냇물의 길을 막자 시냇물은 조그마한 목소리로 말했다. “비켜 줘! 내 앞길을 막았어. 내가 갈 방향을 막았단 말이야.” 산이 물었다. “넌 어디를 가느냐?” 시냇물이 답했다. “내 고향을 찾아갈 거야.” 산이…

하나님이 각종 날짐승과 길짐승, 어류, 곤충 및 각종 식물에게 경계를 나누다

하나님이 이러한 경계를 정했기 때문에 여러 지리적 형태에 따라 다양한 생존 환경이 생겼다. 이러한 생존 환경은 여러 날짐승과 길짐승에게 편리함과 생존 공간을 가져다주었다. 이로써 여러 생물들의 생존 환경에 경계가 생기게 된 것이다. 두 번째 내용이다. 여러 날짐승…

하나님은 인류의 각 종족에게 경계를 나누어 주었다

… 이는 전 인류에게 있어 중요하고 또 중요한 문제이다! 하나님은 여러 가지 생물의 범위를 나누고, 여러 인류의 생존 방식을 정하였으며, 지구상의 서로 다른 종족, 서로 다른 부류의 사람들을 나누고 범위를 정하였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다음으로 이야기할 내용이다. …

하나님이 인류를 위해 창조한 기본적인 생존 환경 ― 빛

넷째는 사람의 눈에 관한 것, 바로 빛이다. 이 또한 매우 중요하다. 빛을 볼 때 그 빛의 강도가 너무 세면 실명할 수 있다. 사람의 눈은 어디까지나 육체의 눈이기 때문에 그 어떤 것에도 손상을 입지 않는 것이 아니다. 태양을 똑바로 쳐다볼 수 있는 사람이 있느냐? 시…

하나님이 인류를 위해 창조한 기본적인 생존 환경 ― 공기

먼저, 하나님은 공기를 만들어 사람이 숨 쉴 수 있도록 하였다. 공기는 사람이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것이 아니냐? 사람은 살아 있는 모든 순간 공기가 필요하며, 잠을 잔다 하더라도 공기가 필요하다. 하나님이 만든 공기는 육안으로 보이지 않지만 느낄 수 있고 호흡하…

하나님은 인류를 위해 육류, 물과 약재를 예비해 주었다

곡물류, 채소, 과일, 견과류는 채식에 포함된다. 식물성 식품이지만 영양소가 풍부하여 인체에 필요한 성분을 충족시킬 수 있다. 하지만 하나님은 “사람에겐 이런 것만 주면 되니 이런 것만 먹게 하자!”라고 하지 않았다. 하나님은 여기에 더해 더욱 다양하고 맛있는 음식들을…

하나님은 전능과 지혜로 만물에게 공급해 주고, 인류의 생존을 유지한다

처음에 우리는 사람의 생존 환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하나님이 인류에게 생존 환경을 주기 위해 어떤 일을 했는지, 무엇을 예비했는지, 무엇을 처리했는지에 대해 이야기하였고, 하나님이 인류를 위해 예비한 만물 간의 관계는 어떠한지, 그 관계를 어떻게 처리하여 만물이 인류에…

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