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왜 죽음을 두려워하는가?

2017년 11월 12일 체험 간증0

모든 사람의 인생 역정은 갓난아기부터 시작되는데, 우리가 성장함에 따라 주변의 인·사·물도 부단히 바뀝니다. 우리는 자신의 두 손으로 운명을 바꾸려고 시도하지만, 어쩔 수 없이 운명에 순응하면서 파란만장한 인생을 체험하게 됩니다. 어떤 사람은 꿈꾸던 것을 이룰 수 있고, 어떤 사람은 아무것도 얻지 못합니다. … 그러나 우리가 어떤 인생을 체험하든, 나이가 들면 자신도 모르게 인생의 마지막 관문인 죽음에 직면하게 됩니다.

제가 아는 이모는 병원에 근무합니다. 병원에 가서 이모를 찾아뵐 때마다 병실을 지나게 되는데, 병상에는 약물로 겨우 연명하는 노인들이 누워 계십니다. 매번 무심결에 노인들과 눈을 마주칠 때마다, 저는 왠지 모르게 막연하고 뭔가 두려워하는 그 눈빛에 동정심이 생기게 됩니다. 노인들 옆에는 가족들이 분주히 드나들며 식사를 준비하기도 하고 물을 가져다 주기도 하고 옷을 입혀주기도 하고 약을 먹이기도 합니다. 가족들은 온갖 방법으로 노인들의 생명을 연장시키려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운명의 기어가 일단 돌아가면, 그 누구도 역전 시킬 수 없습니다.

예전에 아래와 같은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교사 한 분이 만성 신부전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병을 치료하기 위해 몇 년 동안 유명하다는 병원을 다 찾아다녔지만, 병세가 호전되기는커녕 갈수록 심각해졌습니다. 투여하는 약이 날로 많아지면서 눈이 흐려져 물건이 잘 안 보이고, 다리도 저려 걸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진단 결과 약물중독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약물 과다 투여로 인해, 신장질환이 더욱 심각해졌습니다. … 그 교사는 ‘가족들이 나 때문에 너무 힘들어하고 있어. 난 차라리 죽는게 나아. 근데 몇 번이나 자살을 시도했는데, 왜 안 되지? 왜 죽음이 두렵지? 왜 이 세상을 떠나기가 두렵지?…’라는 생각을 한 적 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머지않아 이 세상을 떠나게 된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 왜 마지막까지 운명과 싸울까요? 알고 보니 다 죽음이 닥치는 것을 두려워하고, 그 미지의 세계로 가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입니다. … 아직 젊은 저는 늘 ‘모든 사람은 언젠가는 자신의 죽음에 직면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지만, 왜 죽음이 정말로 다가왔을 때, 담담하게 마주하지 못할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어느 날 저는 드디어 한 권의 책에서 답을 찾게 되었습니다. “왜 현재의 사람은 죽음을 두려워하는 이런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느냐? 죽음에 직면할 때 어떤 사람은 바지에 오줌을 쌀 것이고, 어떤 사람은 부들부들 떨 것이며, 어떤 사람은 혼절할 것이고, 어떤 사람은 하늘을 원망하고 남을 탓할 것이며, 어떤 사람은 심지어 소리 내어 통곡할 것인데, 이런 것은 절대로 죽음이 다가왔을 때에야 사람이 돌발적으로 나타내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죽음에 직면할 때 이런 난감한 표현을 유로(역주: 흘러나옴)하는 까닭은 주로 사람이 마음 깊은 곳에서 죽음을 두려워하기 때문이고, 사람에게 하나님의 주재와 하나님의 안배에 대한 분명한 인식과 깨달음이 없고 더욱이 진실한 순복도 없기 때문이며, 사람이 스스로 모든 것을 안배하고 장악하려고만 하고 스스로 자신의 운명과 자신의 생사를 장악하려고만 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늘 죽음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도 이상할 것이 없다.” 그 책에서는 이렇게 쓰였습니다. 이 말을 묵상하면서, 죽음에 임했을 때의 사람들의 여러가지 표현들이 떠올랐는데, 마음속의 의혹이 점차 풀렸습니다. 그들이 죽음을 두려워하는 까닭은 조물주를 알지 못하고, 조물주의 주재와 안배에 대해 인식이 없으며, 더욱이 진실한 순복이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한 사람이 언제 태어나고, 언제, 어떤 배경에서 죽을지는 다 하나님이 주재하고 안배하십니다. 그러나 우리는 사탄에게 패괴된 후 마음속에 각종 사탄의 독소가 가득 차서 더 이상 하나님의 주재를 믿지 않고, 오히려 자신의 능력으로 인생을 바꾸려 하고 늘 하나님의 권병, 하나님의 주재와 안배에서 벗어나려고 합니다. 그래서 정말로 죽음이 다가오면, 우리는 자신이 어디로 갈지 모르기 때문에 두려워하는 것입니다.

그럼 우리가 어떻게 해야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까요? 그 책에서는 아래와 같이 말했습니다. “사람이 아무 고통도 없이 이 세상을 떠나고 싶어 하고, 아무 아쉬움과 걱정도 없이 인생의 마지막 관문에 직면하고 싶어 한다면, 그 유일한 경로는 바로 아무 유감도 남기지 말아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사람이 인간 세상을 떠날 때 아무 유감도 남기지 않을 않는 유일한 경로는 바로 조물주의 주재를 인식하고, 조물주의 권병을 인식하고, 조물주의 주재 아래에 순복하고, 조물주의 권병 아래에 순복하는 것이다. 그래야 사람이 인류의 분쟁을 멀리하고 죄악을 멀리하고 사탄의 매임에서 떠나 욥처럼 조물주의 인도 아래에서, 축복 속에서 살 수 있고, 자유와 해방을 받으면서 살고, 가치 있고 의의 있게 살고, 떳떳하게 살 수 있으며, 욥처럼 조물주가 시련하고 거두어 가는 것에 순복할 수 있고, 조물주가 지배하고 안배하는 것에 순복할 수 있으며, 욥처럼 일생 동안 조물주를 경배하여 조물주의 칭찬을 받게 되고, 조물주가 친히 발한 음성을 듣게 되고, 조물주의 나타남도 보게 되며, 욥처럼 즐겁게 살다가 즐겁게 세상을 떠나고, 아무 고통도, 아무 걱정도, 아무 유감도 없게 되며, 욥처럼 빛 속에서 살고, 빛 속에서 인생의 각 관문을 넘기며, 빛 속에서 순조롭게 자신의 평생 길을 다 걸어가고 순조롭게 자신의 사명을 완성하게 된다. 즉, 피조물로서 조물주의 주재를 경력하고 체험하고 인식하고 난 후에 빛 속에서 떠나게 되는데, 그로부터 조물주가 칭찬하는 피조된 인류로서 조물주의 곁을 지키게 된다.” 이 말을 통해, 저는 오직 조물주의 섭리와 주재에 대해 인식이 있고, 진실로 조물주의 권세 아래에 귀복해야 죽음의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욥은 기한이 차서 죽었습니다. 죽음 앞에서 그가 보통 사람과 다르게 행할 수 있었던 이유는 자신의 모든 것이 다 하나님의 손에 있다는 것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거두어 가시든 축복을 주시든, 그는 여전히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을 칭송했습니다. 그는 자발적으로 하나님의 주재를 믿고, 인정하고, 순복하기를 추구하면서 살았습니다. 그러므로 죽음이 임했을 때, 그는 아무 걱정도 유감도 없었고, 자신의 결말을 걱정하지도 않았으며 더욱이 죽음을 두려워하지도 않았던 것입니다. 자신의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겼을 때, 그는 즐거웠고 죽음의 통제에서 벗어났던 것입니다. ‘인생’이란 단어에 대해 어떻게 정의를 내리든 또 우리가 인생을 어떻게 체험하든, 어쨌든 우리는 조물주가 우리에게 정해주신 규칙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우리는 오직 조물주의 섭리와 주재를 받아들이고 순복해야 자신의 인생을 욥처럼 담담하게 마주할 수 있습니다. 그 책에서 말한 바와 같습니다. “그러므로 한 사람이 이런 것을 진정 깨달을 수 있을 때, 그 사람은 자연히 담담하게 죽음에 직면할 것이고, 몸 이외의 모든 것을 담담하게 내려놓고 머지않아 임할 모든 것을 흔쾌히 받아들이고 순복하면서 조물주가 사람을 위해 안배해 놓은 인생의 마지막 관문을 맞이할 것이며, 무턱대고 거부하지 않고 무턱대고 두려워하지도 않을 것이다.

추천 동영상: 「천국의 꿈」

추천 더보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