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에 관한 성경 구절 ― 친구와 화목하게 지내는 법을 배우다

친구와 어떻게 지내야 하나님의 마음에 맞을까요? 아래 우정에 관한 성경 13구절과 글을 통해 친구와 화목하게 지내는 정확한 길을 찾아보세요.

서로의 벽이 되었던 이익을 내려 놓으니 다시 회복된 우정

이익 앞에선 진심이 없다라는 것처럼 의리마저도 지키기 힘든 것이 이익이었습니다. 그녀는 동료와 막연한 친구사이였지만 이익 앞에선 동료를 곱지 않는 시선으로 봤었고, 화가치밀 때도 있었습니다. 그러던 그가 진리를 깨닫고 이익을 버리니 다시 전처럼 회복된 우정을 찾게 되었습니다.

입사한 지 두 달 만에 사장의 신임을 받고 대표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자수 공장에서 일하는 그는 기존 직원의 괴롭힘을 당하게 되어 속의 화를 억누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크리스천인 그는 본인의 생각대로 할 수 없었고 하나님 앞에 와서 기도와 간구로 몰랐던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되며, 하나님의 인도로 진리를 실행함으로써 사장님의 신임까지 받게 되었습니다.

크리스천이 사람과 지낼 때 지켜야 할 4가지 원칙

예수님께서는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라고 하셨는데, 많은 크리스천들은 인간관계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래 4가지 원칙을 알게 된다면 일상 생활에서도 주님이 기뻐하시는 모습으로 살 수 있을 것입니다.

크리스천이 좋은 인간관계를 갖기 위해 화를 다스리는 방법을 찾다

어려서부터 응석받이로 자란 나는 조금이라도 내 마음에 들지 않은 일이 있으면 화를 냈다 집에서 나는 항상 사소한 일로 부모님을 언짢게 하고, 갈등을 일으켰다 부모님의 말씀이 맞든 틀리든 나는 다 상관하지 않았다 부모님이 자발적으로 나를 찾아와 달래줄 때까지 부모님과 말을하지 않았다 화를 내면 마음이 괴롭고 힘들었지만 나는 이것도 정상이라고 생각했다 살면서 다 마음대로 되는 일은 없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화를 내지 않는 사람이 누가 있는가 하나님을 믿은 후, 나는 크리스천으로서 마땅히 포용과 인내의 마음을 가져야 하고, 자주 화를

우리 가족의 갈등, 이렇게 해결했다

하나님의 은혜로 나는 크리스천이 되었다 나는 어려서부터 몸이 약해서 가족들이 다 나를 편애했다 나는 여동생보다 세 살 많았지만 한 번도 동생에게 양보해 본 적이 없었다 맛있는 음식, 좋은 옷이 있으면 언제나 내가 먼저 차지했다 결혼한 후, 종종 사소한 일로 남편과 얼굴을 붉히며 다투곤 했다 남편을 못 이기면 며칠이고 그와 대화도 하지 않았고, 남편도 나를 외면하며 양보 없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런 집안 분위기가 나는 너무 괴로웠다 혼자서 이런 갈등을 풀어보려고 노력했지만 항상 뜻대로 되지 않았다 나중에 나는 하나님의 말세 사역을 받아

동료와의 전쟁, 이렇게 끝났다

저는 잔꾀를 부리고 게으름을 피운 동료가 너무 불만이었습니다. 크리스천은 인내와 양보 정도는 할 수 있을 거라 했지만 더는 참을 수 없자 계략이 떠오르기 시작했습니다. 하나님 말씀의 인도하에 계략은 포기 했으나 그일을 항상 마음에 두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하나님의 일깨우심으로 저는 …

직장 동료간의 갈등을 해결한 그녀의 방법

오늘날 시장 경쟁이 나날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직장에서도 동료들끼리 서로 손님을 뺏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특히 판매업에선 실적 때문에 동료들끼리 고객을 두고 싸우는 일이 아주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동료의 고객을 빼앗아서라도 실적을 올리려고 온갖 방법을 궁리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물론 저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제가 마트에서 근무했을 때 똑같은 일을 겪었는데 처음에는 울분을 억누르며 아무 말도 못했고, 그러다가 화가 너무 많이 나서 동료와 얼굴을 붉히며 직접 싸우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척 괴로웠습니다 나중에 손님을 차지하기 위해 동료와

사람과 정상적으로 지내는 것을 배우다

저는 올해 22살입니다 “젊어서 경망스럽다”라는 것은 저의 나이 또래 사람들에게 맞는 말입니다 사회 초년생인 저는 제멋대로 떠벌이며 다른 사람을 너그럽게 포용할 줄 몰랐고, 컴퓨터 기술을 좀 안다고 어머니는 물론 주변 사람들까지 얕보았습니다 한번은 어머니가 저에게 컴퓨터에 대해 가르쳐 달라고 하자 저는 흔쾌히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컴퓨터 따위는 아무것도 아니야, 게임이나 소프트웨어도 한 번 보면 바로 사용할 줄 아니까 다른 사람한테서 배울 필요가 없어 내가 잘하니까 어머니도 나한테 가르쳐 달라고 하시는 거잖아!'라고 생각했습니다

한 마디에도 갈등 빚는 난처함에서 벗어나는 길

현대사회에서 사람 사이의 관계는 갈수록 복잡하고 예측할 수 없습니다 관계가 매우 좋은 두 사람이라도 상대방의 말 한마디나 한 가지 행동이 자신의 뜻에 맞지 않으면 바로 외면하고, 견해가 다르면 바로 화를 내는 난처한 상황에 처할 때가 있습니다 그런 일이 닥치면 우리는 항상 어찌할 바를 몰라 당황하는데, 어떻게 마주하고 해결해야 하는지 모르는 것입니다 …… 저와 소림 자매는 서로 협력하여 본분한 지 벌써 반년이 되었습니다 저는 업무상에서 비교적 익숙하고 경험도 많아 소림자매는 업무상에서 잘 모르는 것이 있으면 늘 저에게 물었고, 저

이웃과 화목하게 지내는 비결

어렸을 때, 저는 자주 어른들이 함께 모일 때 “사는 동안에 좋은 이웃을 만나게 되면 삶의 큰 행복이고, 억지를 부리는 이웃을 만나게 되면 팔자가 사납다”라고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습니다 그때 당시, 저는 어른들이 하는 말을 이해하지 못했고, 그런 말이 사실보다 과장된 것이라고 여겼습니다 하지만 제가 커서 가정을 이루어 생활하게 되면서부터는 이웃과 지내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의 집 위층에는 여교사가 살고 있었는데, 가정 형편도 넉넉하고 옷차림도 세련되었습니다 저는 한동안 이 이웃과 접촉하고 난 후에는 그가 다른

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