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좋은 부모이자 친구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아이가 자랄수록 부모는 아이들의 교육이 점점 어렵고 힘들게만 느껴집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 아이와 가까워지고 부모이자 좋은 친구로 될 수 있을까요?

말 안 듣는 아이, 부모로서 어떻게 교육해야 효율적인가

부모가 되는 것은 행복한 일이지만 아이에게 좋은 부모가 되어 주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말 안 듣는 아이, 어떻게 효율적으로 교육해야 할까요, 어떻게 해야 내 아이들의 좋은 부모가 될 수 있을까요?

크리스천이 나누는 감동 스토리: 계모는 친엄마와 다르지 않았다

어느 날, 주변 사람들을 통해 친엄마가 계모라는 사실을 알게 된 그녀. “피는 물보다 진하다"라는 말처럼 계모는 언제나 계모라는 생각으로 증오와 갈등만 쌓아가게 된 그들의 관계, 과연 어떻게 됐을까요? 계모는 진짜 친엄마가 될 수 없는 걸까요?

크리스천 부모 필독: 교육에 올인하는 부모, 과연 아이를 위한 것인가

많은 부모들은 아이에게 좋은 미래를 만들어주기 위해 자신이 생각하고 준비한 계획에 따라 아이를 교육하려고 합니다. 계획에 만족하지 못할 경우 이에 대한 부담감과 스트레스를 아이를 생각한다는 이유로 아이에게 더해 주곤하는데, 오히려 역효과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그럼 부모는 어떻게 아이에게 맞는 교육을 해야 할까요?

자녀관계가 한층 가까워질 수 있는 3가지 방법

하나님의 약속의 형제자매님: 안녕하세요! 요즘 저는 굉장히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딸이 점점 저와 얘기를 안 하려고 하거든요 제가 입을 열기만 하면 딸은 귀찮은 듯한 표정을 짓거나 일어나서 자리를 피합니다 저랑 한 마디도 하려고 하지 않아요 물론 성경에서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에베소서 6:4)라고 말씀하셨고,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도 잘 알지만, 실생활에서 실행하기가 어렵습니다 저도 모르게 제 생각대로 아이를 교육하려 하지만 제 뜻대로 되지 않고 아이는 점점 엇나가기만

장애인 딸의 운명, 하나님께 맡겼습니다

태어난지 3일만에 뇌출혈로 인해 장애가 온 딸을 바라보는 주인공의 마음은 아주 복잡했고, 또 비웃음을 당하는 딸을 보니 가슴이 찢어지듯 아팠다. 딸의 운명을 바꿔 보려 많은 노력을 했지만 서로에게 고통만 남겼을 뿐 바뀌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절망 끝에 주인공은 어떻게 딸의 장애를 받아들였고, 장애인 딸은 또 어떤 모습의 변화가 있었을까요?

Talk